Skip to content

2018.08.28 02:33

내 가슴에선

(*.221.39.79)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lFv5dA.jpg

 

아름다운 새벽을

 

그 새벽등은 골쩌구니 밑에 묻혀버렸으며

연인은 이미 배암의 춤을 추는 지 오래고

나는 혀끝으로 찌를 것을 단념했습니다

 

사람들 이젠 종소리에도 깨일 수 없는

악의 꽃 속에 묻힌 밤

 

내 가슴에선 사정없이 장미가 뜯겨지고

멀쩡하니 바보가 되어 서 있습니다.

 

흙바람이 모래를 끼얹고는

껄걸 웃으며 달아납니다

이 시각에 어디메서 누가 우나봅니다

 

성모 마리아여

임종모양 무거운 이 밤을 물리쳐주소서

그리고 아름다운 새벽을

 

저마다 내가 죄인이노라 무릎 꿇을-

저마다 참회의 눈물 뺨을 적실-

아름다운 새벽을 가져다 주소서

 

여기 저도 모르게 저지른 악이 있고

남이 나로 인하여 지은 죄가 있을 겁니다


왕꽃님의 詩 월드

왕꽃님의 詩 월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9 너는 무얼 하는지 왕꽃님787 2018.11.20 4
1008 강가에서 왕꽃님787 2018.11.19 4
1007 그 슬픔까지 왕꽃님787 2018.11.15 3
1006 단순하게 조금 느리게 왕꽃님787 2018.11.15 3
1005 슬픔까지 사랑하고픈 왕꽃님787 2018.11.14 3
1004 내 쓸쓸한 날엔 왕꽃님787 2018.11.14 3
1003 사람들은 진실로 왕꽃님787 2018.11.12 3
1002 햇볕이며 왕꽃님787 2018.11.10 1
1001 어제는 오늘의 왕꽃님787 2018.11.09 1
1000 이 세상의 노을은 왕꽃님787 2018.11.09 1
999 얼굴 묻으면 왕꽃님787 2018.11.09 1
998 가을산 왕꽃님787 2018.11.08 1
997 아무도 만날 수 왕꽃님787 2018.11.03 1
996 어느 쓸쓸한 날 왕꽃님787 2018.11.02 1
995 마음을 빨래하는 날 왕꽃님787 2018.11.01 1
994 길위에서 중얼 거리다 왕꽃님787 2018.11.01 1
993 노을 앞에서는 왕꽃님787 2018.11.01 1
992 눈물 한방울 왕꽃님787 2018.10.31 1
991 날이 저물어 가듯 왕꽃님787 2018.10.31 0
990 당신 가는 길에 왕꽃님787 2018.10.29 0
989 가난으로 나는 왕꽃님787 2018.10.29 0
988 어제는 전생이고 왕꽃님787 2018.10.29 0
987 욕망과 그 그림자 왕꽃님787 2018.10.29 2
986 가을엔 바람이고 왕꽃님787 2018.10.28 0
985 꼭 말해야 할 왕꽃님787 2018.10.28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