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8.28 02:33

내 가슴에선

(*.221.39.79)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lFv5dA.jpg

 

아름다운 새벽을

 

그 새벽등은 골쩌구니 밑에 묻혀버렸으며

연인은 이미 배암의 춤을 추는 지 오래고

나는 혀끝으로 찌를 것을 단념했습니다

 

사람들 이젠 종소리에도 깨일 수 없는

악의 꽃 속에 묻힌 밤

 

내 가슴에선 사정없이 장미가 뜯겨지고

멀쩡하니 바보가 되어 서 있습니다.

 

흙바람이 모래를 끼얹고는

껄걸 웃으며 달아납니다

이 시각에 어디메서 누가 우나봅니다

 

성모 마리아여

임종모양 무거운 이 밤을 물리쳐주소서

그리고 아름다운 새벽을

 

저마다 내가 죄인이노라 무릎 꿇을-

저마다 참회의 눈물 뺨을 적실-

아름다운 새벽을 가져다 주소서

 

여기 저도 모르게 저지른 악이 있고

남이 나로 인하여 지은 죄가 있을 겁니다


왕꽃님의 詩 월드

왕꽃님의 詩 월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9 그 빈자리에 다시 new 왕꽃님787 2018.10.19 1
968 과연 누구를 위한 new 왕꽃님787 2018.10.18 0
967 보고 품과 그리움 new 왕꽃님787 2018.10.18 0
966 나의 생도 왕꽃님787 2018.10.17 2
965 푸른 물결 타고 왕꽃님787 2018.10.16 1
964 고백 왕꽃님787 2018.10.16 1
963 깨어나 흘러서 왕꽃님787 2018.10.15 1
962 아름답습니다 왕꽃님787 2018.10.14 1
961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왕꽃님787 2018.10.12 2
960 하늘 같은 존재도 왕꽃님787 2018.10.11 4
959 늘 생각나는 사람 왕꽃님787 2018.10.10 3
958 멀리 있기 왕꽃님787 2018.10.10 4
957 말라버린 나무야 왕꽃님787 2018.10.08 5
956 그 작은 존재에 왕꽃님787 2018.10.08 3
955 사랑법 왕꽃님787 2018.10.07 4
954 목련을 보면 왕꽃님787 2018.10.06 3
953 끝은 없느니 왕꽃님787 2018.10.06 4
952 강물 아래로 왕꽃님787 2018.10.05 4
951 자연은 언제나 왕꽃님787 2018.10.04 4
950 청솔 그늘에 앉아 왕꽃님787 2018.10.03 4
949 흔적없이 사라진 왕꽃님787 2018.10.03 3
948 눈시울이 붉어지고 왕꽃님787 2018.10.02 4
947 내 소유의 정원 왕꽃님787 2018.10.02 4
946 커피 한잔 왕꽃님787 2018.10.01 3
945 땅의 사람들 왕꽃님787 2018.10.01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Recent Articles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