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9.04.19 10:30

시원하고 고운 사람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3WXIAJe.jpg

 

우화의 강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과 친하고 싶다

 

긴 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를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도 없이 흐르고 있으랴.

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여야겠지만

한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

두 사람 사이에 물길이 튼다.

한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거리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소리가 강물의 끝에서도 들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왕꽃님787'님이 이 게시판에 남겨주신 주옥같은 詩들은 ... 포토진 2018.04.17 102
공지 광고나 PR은 동네방네 게시판에 등록해 주세요. 포토진 2008.07.09 6040
공지 사진에 관한 질문이 있으면 궁금한 내용을 부담없이 적어 주세요. 포토진 2008.05.24 5218
554 언제나 착하고 건강하게 왕꽃님787 2019.05.14 3
» 시원하고 고운 사람 왕꽃님787 2019.04.19 8
552 우정이였다 왕꽃님787 2019.04.18 5
551 항상 풀이 죽어 왕꽃님787 2019.04.17 5
550 살아가는 인생에서 왕꽃님787 2019.04.16 7
549 우리 행복 이야기 왕꽃님787 2019.04.15 9
548 차라리 말을 말자 왕꽃님787 2019.04.12 7
547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왕꽃님787 2019.04.11 8
546 누군가 돌을 던집니다 왕꽃님787 2019.04.10 9
545 아름답게 왕꽃님787 2019.04.09 4
544 우리 우정 변치 말자 왕꽃님787 2019.04.08 7
543 친구의 사랑 왕꽃님787 2019.04.05 4
542 이 빗속을 함께 왕꽃님787 2019.04.04 5
541 언제나 그 자리에서 왕꽃님787 2019.04.03 7
540 세월이 흐른 후에 왕꽃님787 2019.04.02 7
539 이지러진 달빛보다 왕꽃님787 2019.04.01 8
538 겨울비 오시는 하늘 왕꽃님787 2019.03.29 8
537 숨결로 전하고 있는 왕꽃님787 2019.03.28 10
536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왕꽃님787 2019.03.27 10
535 산길 걸으며 왕꽃님787 2019.03.26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