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9.03.20 10:02

손으로 부채질하며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yr2vCOd.jpg

 

푸른 안개

 

모든 것의 끝에서 품고 가야할

전생이라 가볍게 안아주면서

어루만져주면서 감히 떼어낼 수 없게

폐속으로 혈속으로 스며드는 것이다

 

그것이 바다의 살이고 뼈일 것이다

그것이 숲의 눈이고 입술일 것이다

그러니 안개에 저항하지 마라

푸른 빛을 거부하지 마라

 

쉬지않고 손으로 부채질하며

껍질 밖으로 안개를 흘려 보내고

있으니 조금씩 조금씩 몸이

감춰지고 사라지고 푸른빛의

겉옷만 덩그렇게 남았다

 

피기 전에 오는 것도

맺기 전에 가는 것도

풀빛이나 물빛을 가만히 닮았다

안개를 닮았다 내 속에서

불시에 한 세상이 열렸다

 

스스로 만든 옥에 갇혔으니

벼랑에 위태롭게 서서

휘휘 가지를 드리우고 있었다

그러니까 오는 봄만 알았지

굽이치며 흘러가는 꽃은 몰랐다

 

깊은 바다 아니면 어두운

숲속에서 걸어나왔을 것이다

잠시 은거할 곳이 필요하다고

내 속에 거미의 집을 짓고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왕꽃님787'님이 이 게시판에 남겨주신 주옥같은 詩들은 ... 포토진 2018.04.17 98
공지 광고나 PR은 동네방네 게시판에 등록해 주세요. 포토진 2008.07.09 6035
공지 사진에 관한 질문이 있으면 궁금한 내용을 부담없이 적어 주세요. 포토진 2008.05.24 5211
533 나의집 왕꽃님787 2019.03.25 3
532 달을 닮았다 왕꽃님787 2019.03.22 4
531 어미 가슴을 왕꽃님787 2019.03.22 4
530 사람들 왕꽃님787 2019.03.21 3
529 문득 뒤돌아 보면 왕꽃님787 2019.03.21 5
» 손으로 부채질하며 왕꽃님787 2019.03.20 7
527 산사의 마당에 왕꽃님787 2019.03.19 1
526 태풍 후의 햇빛 왕꽃님787 2019.03.19 3
525 가마솥 걸어 놓고 왕꽃님787 2019.03.18 7
524 달로의 망명 왕꽃님787 2019.03.18 2
523 이별이 옵니다 왕꽃님787 2019.03.15 4
522 갈수 있다면 왕꽃님787 2019.03.15 2
521 죽었던 내가 다시 왕꽃님787 2019.03.14 4
520 불멸인 녀석 왕꽃님787 2019.03.14 2
519 너무나 평범해서 왕꽃님787 2019.03.13 2
518 웃자 왕꽃님787 2019.03.13 1
517 마음이 변할 새라 왕꽃님787 2019.03.12 4
516 희망 왕꽃님787 2019.03.12 1
515 참으로 어려운 일 왕꽃님787 2019.03.11 4
514 햇살 따스한 날 왕꽃님787 2019.03.11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