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9.03.19 10:55

산사의 마당에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Lgzr3RG.jpg

 

가시연꽃

 

내가 흙탕물 같았다

못 속으로 늪 속으로 들어가신

아버지 가시연꽃을 꺾으셨네

어서 내려가라고 내 손에

가시 같은 수의를 쥐어주셨다

 

오늘은 가시연꽃에 앉아 보시라고

아버지를 등에 업고 지게에 얹고

산사의 마당에 들어선다

내 등에 불현듯 가시가

돋아났다 연꽃이 피었다

 

다림질로 농 깊숙히 넣어둔

수의를 찾는 아버지 질퍽한

흙길을 숱하게 걸어오시느라

마음마저 누런 황토빛이다

 

한 동안 찢겨지고 파헤쳐진

창문이나 마당을 그대로 닮았다

맥도 험하고 골도 깊다

 

지내온 세월의 그늘이 짙어서

연꽃의 등불을 밝히시려고 하려는가

세상의 늙으신 아버지들은

가시연꽃을 닮았다

 

가시 많은 못이나 늪의

몸을 가려주는 수의 같다

진흙 같은 시절 헤치며 살면서도

상처 숨기지 않으셨는데

이제 먼 길 떠나시겠다며

삼베옷 곱게 한 벌 해입으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왕꽃님787'님이 이 게시판에 남겨주신 주옥같은 詩들은 ... 포토진 2018.04.17 98
공지 광고나 PR은 동네방네 게시판에 등록해 주세요. 포토진 2008.07.09 6035
공지 사진에 관한 질문이 있으면 궁금한 내용을 부담없이 적어 주세요. 포토진 2008.05.24 5211
533 나의집 왕꽃님787 2019.03.25 4
532 달을 닮았다 왕꽃님787 2019.03.22 4
531 어미 가슴을 왕꽃님787 2019.03.22 4
530 사람들 왕꽃님787 2019.03.21 3
529 문득 뒤돌아 보면 왕꽃님787 2019.03.21 5
528 손으로 부채질하며 왕꽃님787 2019.03.20 7
» 산사의 마당에 왕꽃님787 2019.03.19 2
526 태풍 후의 햇빛 왕꽃님787 2019.03.19 3
525 가마솥 걸어 놓고 왕꽃님787 2019.03.18 7
524 달로의 망명 왕꽃님787 2019.03.18 2
523 이별이 옵니다 왕꽃님787 2019.03.15 4
522 갈수 있다면 왕꽃님787 2019.03.15 2
521 죽었던 내가 다시 왕꽃님787 2019.03.14 4
520 불멸인 녀석 왕꽃님787 2019.03.14 2
519 너무나 평범해서 왕꽃님787 2019.03.13 2
518 웃자 왕꽃님787 2019.03.13 1
517 마음이 변할 새라 왕꽃님787 2019.03.12 4
516 희망 왕꽃님787 2019.03.12 1
515 참으로 어려운 일 왕꽃님787 2019.03.11 4
514 햇살 따스한 날 왕꽃님787 2019.03.11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