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9.02.07 10:05

폭풍속의 풍경

(*.70.46.208)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HAeiJd.jpg

 

폭풍속의 풍경

 

꺼벅머리 사내들 밤새

몸살 앓은 바다 향해

알몸으로 치달으며

허연 웃음 일으킬 때

폭풍은 햇살에 감긴

눈으로 졸고 있었다

 

생선 다듬어 싱싱한

아침상을 차리면

부숴진 몇 채의 어선들

아침 햇살에 졸고

 

어둠 밝힌 바다속

희미한 등댓불 응시하며

장독대 숯돌에 간

칼날로 푸드득이는

 

떼밀려온 생선의 눈에도

햇살은 떠오르고

수우우 수우우 밀려오는

하룻밤의 휴식에

아버지는 나즈막히

긴 한숨 내 쉬었다

 

작은 갈퀴 세우며

일어서는 물살들은

누운 생선들을 떠밀리고

수초들을 데불어와

가난한 어민들을

넉넉한 잔치에 초대했다

 

아버지는 항상 감긴 듯한

눈으로 바다 건너

침묵으로 일어서는

새벽을 아우르고 있었다


왕꽃님의 詩 월드

왕꽃님의 詩 월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왕꽃님787'님이 이 게시판에 남겨주신 주옥같은 詩들은 ... 포토진 2018.04.17 114
공지 광고나 PR은 동네방네 게시판에 등록해 주세요. 포토진 2008.07.09 6060
공지 사진에 관한 질문이 있으면 궁금한 내용을 부담없이 적어 주세요. 포토진 2008.05.24 5239
1206 언제나 착하고 건강하게 왕꽃님787 2019.05.14 31
1205 시원하고 고운 사람 왕꽃님787 2019.04.19 17
1204 우정이였다 왕꽃님787 2019.04.18 26
1203 항상 풀이 죽어 왕꽃님787 2019.04.17 20
1202 살아가는 인생에서 왕꽃님787 2019.04.16 30
1201 우리 행복 이야기 왕꽃님787 2019.04.15 26
1200 차라리 말을 말자 왕꽃님787 2019.04.12 15
1199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왕꽃님787 2019.04.11 14
1198 누군가 돌을 던집니다 왕꽃님787 2019.04.10 23
1197 아름답게 왕꽃님787 2019.04.09 15
1196 우리 우정 변치 말자 왕꽃님787 2019.04.08 14
1195 친구의 사랑 왕꽃님787 2019.04.05 8
1194 이 빗속을 함께 왕꽃님787 2019.04.04 15
1193 언제나 그 자리에서 왕꽃님787 2019.04.03 17
1192 세월이 흐른 후에 왕꽃님787 2019.04.02 16
1191 이지러진 달빛보다 왕꽃님787 2019.04.01 19
1190 겨울비 오시는 하늘 왕꽃님787 2019.03.29 15
1189 숨결로 전하고 있는 왕꽃님787 2019.03.28 24
1188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왕꽃님787 2019.03.27 23
1187 산길 걸으며 왕꽃님787 2019.03.26 22
1186 내 영혼의 한 조각 왕꽃님787 2019.03.25 19
1185 나의집 왕꽃님787 2019.03.25 17
1184 달을 닮았다 왕꽃님787 2019.03.22 21
1183 어미 가슴을 왕꽃님787 2019.03.22 20
1182 사람들 왕꽃님787 2019.03.21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 Next
/ 49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