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8.25 05:05

눅눅한 기운이

(*.154.213.204)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xIr0c.jpg

 

비를 맞으며

 

물기찬 안경알은

움추린 몰골 가려 주건만

 

정거장 모퉁이를 지날때

전기줄에 참새놈

자꾸 치어다 본다

 

눅눅한 기운이

산동네 가슴팍에

배 - 배 또아리를 튼다

 

뭉개구름 같은 허영은

빗방울 무게로도 허물어 지고

 

주머니는 더이상

안식처가 아니다

 

흙탕물 내뱉고

내빼는 자동차들

 

질펀한 고갯길에

서투른 걸음마

 

도시로 나온지

일년도 채 안된 자존심이

홈빡 비에 젖는다.

 

느닷없이 비가 내리는 날

피할길 없어

 

그냥 맞는 날

빗줄기 만큼씩

스며드는 초라함


왕꽃님의 詩 월드

왕꽃님의 詩 월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9 그 빈자리에 다시 new 왕꽃님787 2018.10.19 1
968 과연 누구를 위한 new 왕꽃님787 2018.10.18 0
967 보고 품과 그리움 new 왕꽃님787 2018.10.18 0
966 나의 생도 왕꽃님787 2018.10.17 2
965 푸른 물결 타고 왕꽃님787 2018.10.16 1
964 고백 왕꽃님787 2018.10.16 1
963 깨어나 흘러서 왕꽃님787 2018.10.15 1
962 아름답습니다 왕꽃님787 2018.10.14 1
961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 왕꽃님787 2018.10.12 2
960 하늘 같은 존재도 왕꽃님787 2018.10.11 4
959 늘 생각나는 사람 왕꽃님787 2018.10.10 3
958 멀리 있기 왕꽃님787 2018.10.10 4
957 말라버린 나무야 왕꽃님787 2018.10.08 5
956 그 작은 존재에 왕꽃님787 2018.10.08 3
955 사랑법 왕꽃님787 2018.10.07 4
954 목련을 보면 왕꽃님787 2018.10.06 3
953 끝은 없느니 왕꽃님787 2018.10.06 4
952 강물 아래로 왕꽃님787 2018.10.05 4
951 자연은 언제나 왕꽃님787 2018.10.04 4
950 청솔 그늘에 앉아 왕꽃님787 2018.10.03 4
949 흔적없이 사라진 왕꽃님787 2018.10.03 3
948 눈시울이 붉어지고 왕꽃님787 2018.10.02 4
947 내 소유의 정원 왕꽃님787 2018.10.02 4
946 커피 한잔 왕꽃님787 2018.10.01 3
945 땅의 사람들 왕꽃님787 2018.10.01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Recent Articles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