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8.24 14:15

한낮에 쓰는 편지

(*.147.43.214)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hLCEti.jpg

 

한낮에 쓰는 편지

 

살얼음조각처럼

부서져 내릴 것만

 

같은 산자락도

빗물에 젖어

 

허물어지지 않고

지탱하고 있습니다.

 

사월에는

진달래가 필 겁니다.

 

아스라이 허공 중에

매달려 떨고 있을

 

진달래 꽃이 사라지지 않고

다시 피어 나려 합니다.

 

너른 평지에 만개한

철쭉 꽃도 있고

 

담장 아래 요염한 눈길로

가는 이의 발길을 잡는

흑장미도 있지만

 

산사 가는 길 굽이진

길 위에 위험하게 핀

 

사월 진달래

꽃 떨고 있는 몸짓이

아련하기만 한 것은 왜일까요

 

빗소리에 눈을

뜨는 분홍빛 진달래

꽃잎이 그립습니다.

 

빗소리가 돌돌

옹달샘 흐르는

샘물소리 같습니다.


왕꽃님의 詩 월드

왕꽃님의 詩 월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9 너는 무얼 하는지 왕꽃님787 2018.11.20 4
1008 강가에서 왕꽃님787 2018.11.19 4
1007 그 슬픔까지 왕꽃님787 2018.11.15 3
1006 단순하게 조금 느리게 왕꽃님787 2018.11.15 3
1005 슬픔까지 사랑하고픈 왕꽃님787 2018.11.14 3
1004 내 쓸쓸한 날엔 왕꽃님787 2018.11.14 3
1003 사람들은 진실로 왕꽃님787 2018.11.12 3
1002 햇볕이며 왕꽃님787 2018.11.10 1
1001 어제는 오늘의 왕꽃님787 2018.11.09 1
1000 이 세상의 노을은 왕꽃님787 2018.11.09 1
999 얼굴 묻으면 왕꽃님787 2018.11.09 1
998 가을산 왕꽃님787 2018.11.08 1
997 아무도 만날 수 왕꽃님787 2018.11.03 1
996 어느 쓸쓸한 날 왕꽃님787 2018.11.02 1
995 마음을 빨래하는 날 왕꽃님787 2018.11.01 1
994 길위에서 중얼 거리다 왕꽃님787 2018.11.01 1
993 노을 앞에서는 왕꽃님787 2018.11.01 1
992 눈물 한방울 왕꽃님787 2018.10.31 1
991 날이 저물어 가듯 왕꽃님787 2018.10.31 0
990 당신 가는 길에 왕꽃님787 2018.10.29 0
989 가난으로 나는 왕꽃님787 2018.10.29 0
988 어제는 전생이고 왕꽃님787 2018.10.29 0
987 욕망과 그 그림자 왕꽃님787 2018.10.29 2
986 가을엔 바람이고 왕꽃님787 2018.10.28 0
985 꼭 말해야 할 왕꽃님787 2018.10.28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Copyright © Aesthetics Of The Moment. Since 2002.

Powered by 나의 / E-mail : photogene@naver.com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